‘조카티비’, 귀여운 것 못 본 사람 없게 해주세요

fsZPDsB_o

심장을 두들겨 팼다. 키즈 크리에이터 4팀의 귀여운 활약이 시청자를 함박웃음 짓게 했다.17일 케이블 채널 tvN 예능 프로그램 ‘내 손안에 조카티비’가 첫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완선과 어썸하은, 하연수와 존&맥 형제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내 손안에 조카티비’ 연예인과 키즈 크리에이터가 만나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개성을 담은 콘텐츠 제작기를 그리는 프로그램으로, 주인공 어썸하은, 뚜아뚜지, 마이린, 존&맥은 수많은 삼촌, 이모 팬들을 거느리고 있는 유명 키즈 크리에이터들이다.어썸하은은 ‘댄스 신동’으로서 약 295만 유튜브 구독자를 이끌고 있는 스타이고, 뚜아뚜지는 일상을 보여주는 콘텐츠로 유튜브 약 53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2019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에서 키즈 크리에이터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마이린은 약 75만 명 구독자를 보유, 귀여운 외모와 화려한 입담으로 사랑을 받고 있고, 미국에서 온 존&맥 형제는 훌륭한 한국어 실력으로 방송과 유튜브 채널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이날 방송에서 키즈 크리에이터는 첫인사부터 귀여운 매력과 개성으로 중무장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르르 녹였다.어썸하은은 김완선과 ‘DS(더블 식스틴)’이라는 팀명으로 방탄소년단 ‘불타오르네’ 안무를 커버해 멋진 호흡과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존&맥 형제와 하연수는 팀명을 ‘존맥수’로 짓고 각종 전으로 ‘먹방 ASMR’ 콘텐츠를 선보여 시청자의 침샘을 자극했다. 뚜아뚜지와 마이린은 본격적인 콘텐츠 제작기에 돌입하지 않았음에도, 스튜디오 인사만으로도 시청자를 미소짓게 했다.방송 후 시청자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상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는 키즈 크리에이터들의 무궁무진한 매력과 아이다운 깜찍한 발상과 활약에 눈을 뗄 수가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관찰 리얼리티 예능의 또 다른 변주에 신선하지 않다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시청률은 0.8%(닐슨코리아·전국·유료 플랫폼 가구 기준)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귀여운 조카들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아 시청률 승승장구를 보여줄지 시선이 쏠린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5804.htm, 2019/02/18 13: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