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한석규, ‘쉬리’ 이후 20년 만의 재회…’천문’

Rcl6DsB_o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 최민식 한석규가 함께한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가 크랭크업했다.영화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18일 이같이 밝히며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가 4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고 개봉 준비에 돌입했다고 전했다.영화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대왕과 그와 뜻을 함께 했지만 한순간 역사에서 사라진 장영실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지난해 10월 첫 촬영을 시작한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 용인을 시작으로 담양, 문경, 충주, 보성, 부안 등 전국 곳곳에서 촬영을 진행했으며 지난달 23일 촬영을 마무리지었다.이번 작품은 그간 스크린에서 깊이 다뤄진 적 없었던 조선의 두 천재 세종과 장영실 사이의 숨겨진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낼 예정으로 관심을 모은다. 최민식이 장영실을, 한석규가 세종을 맡아 1999년 영화 ‘쉬리’ 이후 20년 만의 재회를 알리며 일찍이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다. 두 배우가 이번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를 통해 보여줄 연기 호흡과 강렬한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최민식은 촬영을 마무리하며 “실제 역사 속에서도 세종과 함께 하다 한순간 사라진 장영실의 이야기를 풀어낸 이 특별한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었다”며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를 통해 관객 분들과 빨리 만나고 싶다”는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한석규 역시 “완성도 높은 작품과 캐릭터를 보여드리고자 치열하게 촬영에 임했고 매 순간들을 잊지 못할 것 같다. 그 열기가 관객 분들께 온전히 전해졌으면 좋겠다.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해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연출을 맡은 허진호 감독 또한 “최민식, 한석규 두 배우의 호흡이 완벽했다. 저 역시 기대가 되고, 두 배우를 포함해 모든 배우와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작품인 만큼 힘있고 훌륭한 영화를 위해 후반작업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현장에서 동고동락한 배우, 스태프에게 감사를 전함과 동시에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영화는 2019년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5813.htm, 2019/02/18 14: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