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지혜, 낙태 고백 자살 암시…반응은 ‘싸늘’

4XKmMsB_o

레이싱 모델 출신의 인기 BJ 류지혜가 뜬금없는 낙태 고백과 전 남자친구를 향한 저격성 발언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은 가운데 19일 오후,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SNS에 남겨 논란이 되고 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류지혜의 경솔한 언행에 질릴 대로 질린 눈치다. 류지혜는 19일 새벽 BJ남순 방송에 출연해 “과거 프로게이머 이영호와 교제를 했고 그 당시 낙태 수술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다. 갑작스러운 류지혜의 발언에 가장 당황한 것은 그의 ‘전 남자친구’로 지목된 프로게이머 출신 BJ 이영호였다. 이영호 또한 자신의 개인 채널로 방송을 진행하며 류지혜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영호는 “8년전, 류지혜와 사귄 것은 맞지만, 임신여부는 전혀 몰랐다”며 “어느날 갑자기 ‘네 아이를 지웠다’는 통보만 받았을 뿐이다”고 전했다.두 사람의 설전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이영호가 즉각 반응하자 류지혜 또한 자신의 개인 방송을 통해 “같이 간 산부인과, 나눈 대화 등을 캡처했다”며 “서로 잘 되고자 지웠다. 좋아했다. 사랑했다. 그게 전부다”고 대립했다. 하지만 이영호는 “(류지혜가)없는 이야기를 지어내고 이미지를 망가뜨리는지 잘 모르겠다”며 무기한 방송을 중단하겠다고 나섰다. 이후 류지혜의 ‘낙태 고백’은 실시간 포털사이트 검색어 1, 2위를 차지하며 사람들의 궁금증을 한몸에 받기 시작했다. 류지혜의 발언을 두고 그가 낙태죄로 처벌을 받을지에 관해 의견을 나누는 누리꾼도 적지 않았다.사건이 확대되자 류지혜는 이날 오후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남기며 잠적한 상태다. 그는 천장을 촬영한 사진과 함께 “난 이제 죽어. 고마웠어. 난 진짜만 말한거고 그게 다야. 스틸록스 28일치 받았어 안녕. 더 행복할 수 있었는데 그냥 내 벌이라 생각할께”라는 글을 올린게 마지막이다. 현재 류지혜의 SNS는 비공개로 전환됐다.이와 관련해 세계일보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 관계자의 말을 인용,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해 관할 소방서와 함께 즉시 류지혜의 자택으로 출동했으나 무사했다고 보도했다.극단적 선택까지 암시하며 절망감을 표현한 류지혜지만, 누리꾼의 반응은 차갑기만 하다. 1차로 과거를 폭로한 당사자가 류지혜였다는 점과 사건이 확대되자 회피하려는 태도가 당혹스럽다는 거다. 누리꾼은 이와 관련해 “자기가 까고 자기가 스트레스 받고? 왜저러는거야?”(yjpa****), “어. 그래. 다음 환자요”(rkfq****), “8년전 연애사를 왜 이제와서 고백하고 혼자 저러는건데. 이해가 전혀 안돼”(seee****), “말을 뱉으면 다 말인줄 아나. 갑자기 자살을 한다느니. 비호감이다”(amdk****), “이건 병이다. 관종병.”(skdb****) 등의 의견을 남기고 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5954.htm, 2019/02/20 00: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