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의 설렘·리더의 무게…윤지성의 약속 ‘인 더 레인'(영상)

hbORQsB_o

혼자서도 잘했다. 든든한 워너원의 리더 윤지성이 감성적인 솔로 발라더로 돌아왔다.윤지성은 20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 앨범 ‘어사이드(Aside)’ 발표 기념 쇼케이스에서 한껏 긴장한 표정으로 첫인사를 건네며 씩씩하게 솔로 앨범을 소개했다.솔로로 첫 발을 떼는 자리, 참 긴장됐나보다. “솔직히 말하면 너무 떨린다”고 말한 윤지성은 무대를 마친 후 줄곧 차분한 면모를 보였다. 그러다가 워너원 멤버들과 팬들 이야기가 나오니 본래의 유쾌한 목소리 톤을 회복했다. 워너원 멤버들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달라고 하니 순식간에 목소리가 한 톤 높아지며 ‘워너원 리더 윤지성’이 됐다. 솔로 활동 이야기를 하자 다시 급격히 진지해졌다. 지난 2017년 윤지성은 케이블 채널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멤버로 발탁돼 데뷔했고, 국내외 팬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지난해 말 워너원이 공식적인 활동을 종료한 후 약 2개월 만에 솔로로 출격했다. 워너원 멤버 가운데 첫 솔로 활동 주자다.윤지성은 “그룹 활동 때는 콘셉트에 저를 맞추려고 했다면, 솔로 활동을 하면서는 제 모습을 온전히 보여드리려고 많은 부분에서 신경을 썼다. 팬, 대중분들에게 좋게 보여졌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그룹 활동 때는 11명이서 하던 것을 이제는 혼자서 해야 하고, 노래도 온전히 제 목소리로 이끌어야 하기 때문에 부담이나 걱정이 있었다. 밥도 11명이 여러 메뉴를 주문해서 나눠 먹을 수 있었는데, 지금은 혼자 먹어야 한다. 빈자리가 느껴진다. 그래도 윤지성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는 설렘이 있다”고 기대감을 표했다.이날 윤지성은 “다채로운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라는 활동 포부를 밝혔다. 더불어 “부담이 많이 된다. 워너원 가운데 솔로 첫 주자인데,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줘야 동생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줄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워너원 멤버들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지성이면 감성’. 윤지성이 이번 활동을 하면서 듣고 싶은 수식어다. 윤지성은 이를 설명하면서 쑥스러운 듯 크게 웃었다. ‘지성이면 감천’이라는 말과 자신의 이름, 발라드 곡이 주는 감성을 활용한 개성 있는 수식어로, 성공적인 솔로 활동을 위한 깊은 고민의 흔적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몇 백곡 후보 가운데 팬, 청자들과 함께 듣고 싶은 곡으로 고심해서 곡을 골랐다는 윤지성은 타이틀곡 ‘인 더 레인(In The Rain)’이 음원 순위 1위를 기록한다면 “머리카락이 좀 빠지더라도 시원하게 비를 맞으면서 노래를 부르고 싶다”는 곡 이름을 활용한 공약을 내걸었다. 그가 빗속에서 기쁨의 열창을 할 수 있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윤지성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어사이드’ 전곡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6068.htm, 2019/02/20 18: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