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남상미·구혜선…’원조 얼짱 ★’, 지금은?

MPL3XsB_o

‘요즘 애들’은 모를 수도 있겠지만, 약 10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온라인상에서 가장 잘나가는 ‘인싸'(Insider를 줄여 부르는 말. 여러 사람과 두루두루 잘 지내는 이들을 주로 일컫는다)들은 단연 ‘얼짱’이었다.유튜브나 각종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도 없던 그 시절, 오로지 ‘예쁜 외모’ 하나만으로 주목받기 시작해 데뷔한 스타들. 이제는 외모보다 출중한 실력으로 본업에서도 인정받고 있는 배우들을 에서 살펴봤다.◆ 박한별, ‘슬플 때 사랑한다’ 배우 박한별은 하두리 캠사진으로 주목받은 후 2002년 잡지 모델로 데뷔하며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다. 데뷔 후 박한별은 MBC ‘환상의 커플’ SBS ‘푸른 물고기’ SBS ‘오! 마이 레이디’ SBS ‘잘 키운 딸 하나’ 등 다수 드라마와 ‘여고괴담3’ ‘요가학원’ ‘분신사바2’ 등 여러 영화에 출연하며 꾸준한 연기활동을 펼쳐왔다. 지난해 결혼과 임신 소식을 동시에 전하며 한 아이의 엄마가 된 박한별은 출산 후 첫 복귀 드라마 MBC ‘슬플 때 사랑한다’로 돌아온다. ‘슬플 때 사랑한다’는 사랑은 흔하나 진짜 사랑은 힘든 시대에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남녀의 격정 멜로드라마.극 중 박한별은 촉망받던 미술학도에서 재벌가의 안주인이 된 현실판 신데렐라 윤마리로 분한다. 드라마는 오는 23일 처음 방송한다.◆ 남상미, ‘오늘도 배우다’배우 남상미는 데뷔 전 한양대학교 앞 패스트푸드점 아르바이트생으로 일할 당시 예쁜 외모로 주목받은 바 있다. 일명 ‘롯데리아걸’로 유명세를 탄 남상미는 이후 2003년 MBC 드라마 ‘러브레터’로 정식 데뷔했다.이후 남상미는 SBS ‘혼자가 아니야’ MBC ‘달콤한 스파이’ MBC ‘개와 늑대의 시간’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등 드라마와 ‘그녀를 모르면 간첩’ ‘잠복근무’ ‘불신지옥’ ‘슬로우 비디오’ 등 다수 영화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최근에는 MBN 예능 프로그램 ‘오늘도 배우다’에 출연하며 브라운관과 스크린에서는 드러내지 않은 새로운 매력을 펼치고 있다. ‘오늘도 배우다-오.배.우’는 요즘 문화를 모르는 다섯 명의 배우 군단이 젊은 세대의 최신 문화에 도전하는 콘셉트의 프로그램. 남상미는 ‘오늘도 배우다’에서 배우 김용건, 박정수, 이미숙, 정영주와 함께 세대 공감 메신저로 활약하고 있다. ◆ 구혜선, ‘구혜선의 백수일기’배우 구혜선은 2000년대 초반 인터넷 ‘얼짱 스타’로 활약하며 주목받은 후, 2002년 한 컴퓨터 회사 CF를 찍으며 연예계에 데뷔했다.다재다능한 스타로 유명한 구혜선은 MBC 시트콤 ‘논스톱5’에 이어 SBS ‘서동요’ KBS2 ‘꽃보다 남자’ KBS2 ‘블러드’ 등 여러 드라마에 출연하며 활동했을 뿐만 아니라 ‘그건 너’ ‘행복했을까’ ‘그리고 봄’ ‘겨울일기’ 등 다수 앨범을 발매하며 음악적 재능을 드러냈다.최근에는 유튜브 영상 제작에 도전하며 유튜브 채널 치비티비(CHIBi TV)에 ‘구혜선의 백수일기’를 공개했다. 이는 ‘연예인도 프리랜서다’는 시각으로 구혜선이 연출, 출연하는 다큐멘터리. 활동 공백기인 구혜선의 ‘백수 생활’을 엿볼 수 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6170.htm, 2019/02/22 00: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