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미나·김종민, 이기적인 연애의 끝

PrIk0sB_o

“미나에게 상처가 안 됐으면 좋겠어요.”‘연애의 맛’에서 황미나와 커플을 이뤘던 김종민이 마지막 방송에서 한 말이다. 방송내내 ‘종미나 커플’로 시청자에게 뜨거운 응원과 지지를 받았던 황미나와 김종민이지만, 마무리는 아쉬웠다. ‘배려’가 아닌 ‘이해’만 바라는 연애. 어쩌면 당연한 결과였는지도 모른다.2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김종민 황미나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종민은 황미나와 연락을 주고받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그는 “미나와 함께해서 너무 좋았다. 하지만 연락이 닿지 않은 지 좀 됐다”며 “나도 나를 이해해 주길 바랐다”고 털어놨다. 첫 방송부터 황미나를 향한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던 김종민이지만, 결국 침묵이 계속되던 두 사람이다.앞서 황미나는 김종민을 향해 “오빠가 내게 거리를 두는 것 같다”며 어렵게 이야기를 꺼낸 적도 있었지만, 결국 침묵을 지키며 진솔한 이야기를 피해왔던 김종민이다. 상처받을 것이 두려운 연애, 그리고 나를 이해해 주기 바라는 연애는 결국 파국이다. 조금 더 자신을 던지지 않았던 김종민의 소극적이고 이기적인 태도가 안타까울 뿐이다.’연애의 맛’ 시즌1은 100일이란 기간을 설정해 진행됐으며 21일 종영했다. 시즌2는 고주원 김보미 커플을 제외한 모든 커플이 하차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6201.htm, 2019/02/22 09: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