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도 안했는데…비 “‘자전차왕 엄복동’, 별로일 수 있다”

ufkjitB_o

배우 정지훈(비)이 자신이 주연을 맡은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을 언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비는 25일 인스타그램에 ‘자전차왕 엄복동’ 포스터와 함께 “술 한잔 마셨습니다. 영화가 잘 안돼도 좋습니다. 하지만 엄복동 하나만 기억해주세요. 진심으로 전합니다”며 “영화가 별로일 수 있습니다. 밤낮으로 고민하고 연기했습니다. 최선을 다했고 열심히 했습니다. 저의 진심이 느껴지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는 글을 올렸다. 마지막으로 비는 “그만큼 영화가 재밌다는…”이라고 덧붙였다.이에 누리꾼들은 “결과물이 형편없는데 의도를 들이미는 건 그냥 면피용 방패야”(last****) “주인공이 재미 없을 수도 있다고 할 정도면 말 다 했지. 아르바이트나 친인척 동료들 빼고 누가 갈까??”(khik****) “주연배우가 영화가 별로일 수 있다고 하니 보고 싶단 생각이 들지 않는 건 사실”(book****) 등 댓글을 달며 영화를 향한 실망을 드러냈다. 이렇게 개봉을 앞두고 영화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퍼지자, 비는 게시글에 “그만큼 영화가 재밌다는…”이라는 문장을 추가한 것으로 보인다.한편 27일 개봉을 앞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은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에서 승리를 거두며 암울했던 조선에 희망이 됐던 실존 인물 엄복동을 그린 영화다. 정지훈은 물장수에서 자전차 영웅이 된 엄복동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6389.htm, 2019/02/25 11:0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