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아나운서, ‘부들부들’후 첫 공식 일정…분위기는?

mDWrltB_o

김정현 MBC 아나운서가 ‘SNS 논란’ 후 첫 공식 일정을 소화했다.김정현 아나운서는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진행된 아나운서국 미디어데이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김정현 아나운서는 지난 24일 휩싸인 논란을 언급하며 사과했다.먼저 김정현 아나운서는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일이 이 정도로 커질 거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날 내가 특보를 하지 않아도 됐지만, 바쁜 선배를 대신해 자원한 거다”며 “불평이나 불만을 느끼지 않았다. 더군다나 내 SNS가 선배들과 맞팔, 팔로우가 돼 있는 상황이다. 정말 선배에게 불만을 가졌다면 공개적인 장소에서 불만을 표현하진 않았을 거다. 조금은 가볍고 장난스러운 투정 정도로 생각했고 그렇게 받아들여줄 거로 생각했다. 여론을 본 뒤 똑같은 말이라도 다르게 받아들인다는 걸 많이 깨닫게 됐다”고 설명했다.앞서 김정현 아나운서는 지난 24일 “새벽 1시 40분에 뉴스 특보라니…그래도 간만에 뉴스 했다 #김정은부들부들”이라는 글을 올리며 불만을 표한 바 있다.이에 누리꾼들이 그를 향해 직업의식이 부족하다며 비판하자, 김정현 아나운서는 장문의 해명 글을 게시했다. 해명문에서 그는 “당일 라디오(오후 4시~9시) 진행으로 저녁을 먹지 못한 상태였고, 이후 애초 밤 10시에 예정됐던 특보가 밤 1시~2시로 미뤄졌다는 말씀을 듣고 식사를 하러 갔으나, 특보가 곧바로 다시 생길 수 있다는 말씀을 듣고 밥을 먹다 말고 복귀했다. 복귀 후 다시 속보 취소됐다는 말을 들으니 맥이 빠지기도 했다”고 전했다.하지만 해명 후에도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자 결국 김정현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다. 한편 김정현 아나운서는 서울대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한 후 지난해 5월 MBC에 입사했다. 배우 정해인과 닮은 얼굴로 화제가 돼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6465.htm, 2019/02/26 00: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