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중절 종용에 피소라니…김정훈, 3일째 ‘침묵’

dBbvztB_o

전 연인에게 임신 중절을 종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남성 듀오 UN 출신 배우 김정훈(39)이 3일째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논란의 불길은 계속해서 거세지는 모양새다.김정훈의 전 연인 A 씨(30)는 지난 21일 서울중앙지법에 김정훈을 상대로 약정금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내주기로 한 임대차보증금 잔금을 달라는 것이다. A 씨 주장에 따르면 임신 이후 아이의 출산을 앞두고 김정훈과 갈등이 깊어졌고, 김정훈은 자신의 이미지를 위해 임신 중절을 종용했다. 더불어 임대차보증금 1000만 원, 월세를 해결해주겠다고 했지만 계약금 100만 원만 지급한 후 연락을 끊었다.고소한 명분은 내용은 임대차 보증금 잔액 900만 원과 임대 기간 내 월세를 청구한 것인데, 그 배경에 대중은 놀라움과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최근 김정훈은 종합 편성 채널 TV조선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 출연해 김진아와 다정한 호흡을 맞췄다. 프로그램 출연전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2년 간 연애를 하지 않았다는 김정훈이었다.지난 2000년 UN으로 데뷔한 김정훈은 매력적인 음색에 댄디한 이미지, 당시 서울대 치의예과에 재학 중이라는 엘리트 이미지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이후 학칙 내 학점 이수 사항을 충족하지 못해 제적 처리 됐으나 2005년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에 편입, 졸업하는 등 연예인 활동에 대한 의지를 보여줘 주목을 받았다.여기에 ‘연애의 맛’에서 김진아에게 보여준 자상한 면모는 그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이런 이미지에 임신 중절 종용, 피소라니. 대중의 실망감은 배신감으로까지 번졌다.이 사안에 대해 김정훈, 그리고 소속사 크리에이티브 광은 3일째 묵묵부답이다. 소속사는 지난 26일 이 사건이 처음 세상에 크게 알려졌을 때 “기사를 통해 사실을 처음 접했다”며 “본인에게 사실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튿날부터는 모든 소통의 창구를 닫았다.그 불똥은 김정훈과 호흡을 맞춘 김진아, ‘연애의 맛’ 제작진에게 튀었고, 이들이 저마다의 입장을 호소하게 된 상황이다. 걷잡을 수 없이 번지는 논란의 불길을 제압하기 위해, 사건 당사자인 김정훈의 확실한 ‘입장 표명’이 필요한 때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6758.htm, 2019/02/28 09:4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