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한인女 시신 암매장한 美 홀리스터 저택 살인사건 조명

0UoCMtB_o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지난 2017년 12월에 일어난 미국 홀리스터 저택 한인 여성 살인사건을 추적한다.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2일 오후 미국 홀리서터서 거주 중이던 한인 여성을 무차별 폭행으로 살해한 범인을 쫓는 내용이 방송될 예정이다.2017년 1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의 작은 도시 홀리스터의 한 협곡에서 동양인 여성의 시신이 암매장된 채 발견됐다. 피해자는 20여 년 전 미국으로 이민해 빨래방을 운영하던 재미교포 김선희(가명)씨였다.LA에 사는 김 씨의 두 딸이 매일 안부를 주고받던 어머니 김 씨와 갑자기 연락이 두절되자 홀리스터의 부모 집을 찾아갔다가 어머니가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하며 김 씨의 죽음이 세상에 드러났다.당시 사건 담당 수사관은 “부검 중에 외상이 많이 발견됐다”며 “팔, 어깨, 턱, 머리, 갈비뼈까지 외상이 많이 있었다”고 전했다.무차별 폭행을 당한 뒤 고통스러운 죽음을 맞이한 김 씨 사인은 둔기에 의한 뇌손상으로 밝혀졌다.2017년 12월 6일 경찰은 김 씨를 살해한 혐의로 김선희(가명)씨의 남편 지 모씨와 그의 이종사촌 최민주(가명)씨 두 명을 용의자로 체포했다. 그러나 체포된 이들의 진술은 완전히 엇갈렸다.지 씨는 “사촌동생인 최민주(가명)씨가 아내를 야구 배트로 가격해 숨지게했다”며 “시신 유기 장소를 함께 물색한 것은 인정하지만 살해와 시신 유기는 최 씨의 단독 범행이다”고 주장했다.반면 최 씨는 지 씨의 집에 방문했을 때부터 피해자인 김 씨를 본적도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더욱이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만난 사건 담당 수사관은 “최 씨와 지 씨가 애정 관계라고 보고 있다”고 인터뷰했다.해당 방송은 현지 경찰에 입장을 적극 담아낼 예정이다.여러 정황증거들로 인해 일사천리로 진행될 것 같았던 사건. 그러나 용의자로 지목된 두 사람 모두 범행을 일체 부인하고 있으며 범행에 사용된 도구가 발견되지 않아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 사건 발생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재판이 열리지 않아 예비심리만 이어지고 있다.이에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이 사건 살인 용의자들을 만나 그날의 진실에 한 발 더 다가설 예정이다.한편,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6957.htm, 2019/03/02 15:3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