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김충재 가족사 공개 ‘오열’…일부 네티즌 “이미지 세탁” 비난 왜

14UQLtB_o

디자이너 겸 방송인 김충재가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안타까운 가정사를 고백하며 출연자들과 시청자들의 눈가를 촉촉히 적셨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미지 세탁’을 주장하며 싸늘한 반응도 보였다.김충재는 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돌아가신 아버지와 그로 인해 힘들었을 어머니를 언급했다.이날 김충재의 어머니는 아들 집을 찾아 조심스럽게 “대학원 때 대출받은 거 갚았냐”고 물어봤다. 학비를 갚고 있다는 김충재의 말에 어머니는 “학비라도 해줘야 되는데 못 해주고”라며 미안함을 표했다. 이어 김충재는 요즘 기타를 배운다며 어머니 앞에서 연주를 했다. 김충재의 어머니는 “아빠가 기타를 잘 쳤다”며 “네가 이제 아빠 따라 배울 때가 됐나보다 생각했다”고 말했다.김충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많지 않다. 4살때쯤 돌아가셔서”라며 “영화 속처럼 흐릿하게 몇 장면 기억난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그는 “동생이 6월에 태어났는데 아버지가 두 달 전인 4월에 돌아가셨다”며 “어머니가 만삭일 때 사별하신 것”이라고 고백했다.김충재는 “저였다면 패닉이고 절망적이었을 것 같다”며 “그런데 어머니는 겉보기에는 작고 귀여운 여인이지만, 한편으로는 강인하고 대단한 분이다”고 말했다. 그는 “항상 아들로서 부족해서 죄송한 게 많다”고 털어놓으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고 고개를 숙여 눈물을 훔쳤다.스튜디오에서도 영상을 지켜보다 눈물을 흘린 김충재는 “딸이었으면 어땠을까. 애교도 없고 어머니에게 잘해드리고 싶은데”라고 말했다.효심 가득한 김충재의 모습에 영상을 보던 무지개 회원들은 위로의 말을 건넸다.김충재의 가족사가 담긴 방송을 시청한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김충재와 어머니를 응원하는 목소리를 보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안타까운 가정사를 고백함에도 불구하고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김충재의 지난 행실 때문이다.김충재는 지난 2월 3일 강남구 코엑스 아티움 내 SM타운 씨어터에서 열린 키의 솔로 콘서트 ‘키랜드(KEY LAND)’ 관람석에서 오랜 시간 개인 태블릿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일부 관람객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김충재의 관람 태도를 문제 삼으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김충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김충재 콘서트 관람 태도 사건을 기억하는 일부 네티즌들은 “키 콘서트 생각나서 보기도 싫던데”, “이런 식으로 이미지 세탁하는구나”, “그만 나왔으면 싶었는데 또 이미지 메이킹” 등의 악성 댓글을 달았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6953.htm, 2019/03/02 12:2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