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스트라이트 폭행’ 김창환 회장, 혐의 부인·문PD 폭행 인정(종합)

dzp63tB_o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이 그룹 더이스트라이트 출신 이석철·이승현 형제 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구속된 문영일 PD와 아동학대 방조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김창환 회장,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정현 대표가 피고인으로 출석했다.이날 검찰은 “문영일 PD가 31차례 걸쳐 신체적, 정서적으로 두 멤버(이석철·이승현 형제)를 학대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창환 회장은 미성년자인 이석철에게 전자담배를 권하고 뒤통수를 때리는 등 학대 행위를 일삼았고 문영일 PD의 폭행을 묵인하고 방조했다고 밝혔다.문영일 PD는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피해자들과 친밀한 관계였고, 폭행을 즐긴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창환 회장과 이정현 대표는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아동학대나 폭행 방조 등을 하지 않았다. 아이들을 보호했다”고 주장한 두 사람은 이석철 형제와 그들의 부모 등 6명이 수사기관 등에서 한 진술을 증거로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았다. 검찰은 두 사람의 혐의 부인과 관련해 이석철·이승현 형제를 증인으로 신청했다.이석철·이승현 형제의 변호를 맡은 정지석 변호사는 “진실을 밝히겠다. 멤버 정사강, 이은성도 함께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말했다. 김창환 회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자리를 떠났고, 이정현 대표는 “언론 플레이를 하고 싶지 않다”며 “재판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이석철은 지난해 10월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을 열고 “2015년부터 지금까지 약 4년 동안 문영일 프로듀서에게 폭행을 당해왔다”고 밝혔다.이석철은 문영일 프로듀서가 CCTV와 유리창을 가리고 야구방망이로 엉덩이를 때리거나 기타 줄을 목에 묶은 뒤 줄을 당겨 목을 조였다는 등 폭행 내용을 상세하게 밝혔다. 아울러 김창환 회장이 이를 방관했다고 폭로하며 충격을 안겼다.더 이스트라이트는 ‘영재 밴드’를 콘셉트로 2016년 데뷔했다. 멤버 이우진이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얼굴을 알리며 유명해진 그룹이다. 김창환 회장은 가수 김건모, 신승훈 등을 스타로 만든 작곡가 겸 프로듀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7195.htm, 2019/03/05 15:1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