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로 시작해 류준열로 끝나는 ‘돈'(종합)

L4iLauB_o

“돈이라는 것은 정말 어려운 것 같아요. 사람마다 같은 생각, 또 다른 생각으로 비치는 굉장히 독특한 무언가라고 생각하죠. 이 작품을 하면서 사람이 돈 위에 있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류준열이 6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돈’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극 중 부자가 되고 싶은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 역을 맡았다. 조일현은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 분)를 만나게 되면서 큰돈을 손에 쥐게 되는 인물이다.류준열은 “시나리오에서 조일현이라는 인물에 공감이 됐고 어떻게 표현하고, 어떻게 관객과 나눌지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제 인생에 있어서 ‘돈’이라는 것에 대해 여러 가지 깨달음과 깨우침을 주는 좋은 시간이었다”며 “돈에 휘둘리기보다 내가 돈을 휘둘렀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가졌다”고 덧붙였다.류준열은 처음부터 끝까지 영화를 이끌고 간다. 67회차 촬영 중 무려 60회차 출연한다. 그는 일현의 시시각각 변화하는 인물을 입체적으로 그려 시사회에서 호평을 받았다. 원맨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하지만 그를 뒷받침하는 건 유지태, 조우진 등 배우들의 열연이다. 배우마다 자신의 캐릭터에 잘 녹아나 영화의 몰입도를 높인다. 유지태는 묵직한 목소리와 특유의 지적인 분위기로 영화의 긴장감을 형성한다. 여기에 날카로우면서도 재치 있게 분위기를 환기하는 조우진이 더해졌다.유지태는 영화 ‘사바하’에 이어 ‘돈’에서도 악역을 맡았다. 하지만 결이 다른 악역을 그리며 색다른 재미를 준다. 그는 “영화 작업을 할 때는 항상 시나리오에 입각해 감독이 쓴 글, 현장에서 스태프가 만들려고 하는 결을 따라가려고 노력을 기울인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절제 연기를 좋아한다. 하지만 그 감정이 감독이나 제작진이 그리고 싶어 하는 결인지 많이 생각한다”며 “연기할 때 조금이라도 더 고급스럽게 표현하려고 노력한다”고 덧붙였다.조우진은 이번 작품에서 금감원 수석검사 역을 맡았다. 앞서 지난해 개봉한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는 재정국 차관 역을 맡아 금융과 관련한 직업으로 연이어 관객과 만나게 됐다. 그는 “어떤 작품, 어떤 인물을 하든지 간에 차별점을 생각하고 접근하지 않았다”며 “제 나름의 변을 드리자면 차관은 정치인이고 ‘돈’에서 한지철은 성실한 회사원으로 시작했다”고 설명했다.이들뿐만 아니라 김재영, 정만식, 원진아, 김민재, 김종수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이 영화를 풍성하게 만들었다.’돈’은 박누리 감독의 첫 입봉작이다. 그는 원작 소설의 후반부를 각색해 다른 결말을 냈다. 박 감독은 “영화화 하면서 꼭 권선징악이어야 한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며 “치열하게 살았던 친구가 일련의 사건을 겪으면서 많이 성장하고 변화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돈’은 오는 20일 개봉. 상영시간은 115분이다. 15세 관람가.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7345.htm, 2019/03/06 18:13: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