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10년 지난 이야기…왜 들추냐는 이들에게

GQ8e6tB_o

‘이제 와서 무슨 진실 고백? 정의구현 대단하네’이른바 ‘남초 사이트'(남성 유저의 비율이 높은 사이트, 혹은 그런 성향이 강한 사이트)라 불리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윤지오와 관련된 기사가 링크되자 달린 댓글 중 하나다.장자연이 세상을 등진 지 벌써 10년이 됐다. 이를 두고 누군가는 ‘언제적 장자연이냐’며 비웃기도 한다. 하지만 어떤 이는 모든 것을 걸고서라도 10년 전 끔찍했던 당시의 사건을 ‘굳이’ 언급하며 장자연을 잊지 말자고 목소리를 높인다.이유는 단 하나, 사건의 당사자 장자연은 떠나고 없지만, 사건의 진실은 10년이 지난 지금도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장자연 사망 10주기인 5일 오전, 배우 윤지오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했다. 장자연과 같은 소속사에서 배우의 꿈을 키우며 친자매처럼 지냈다는 윤지오는 이날 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직접 보고 경험했던 이야기를 솔직히 털어놓고자 어렵게 자리에 나섰다.현재 캐나다에 거주하고 있는 윤지오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돌아왔다. 가해자들이 떳떳하게 사는 걸 보면서 억울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한국으로 돌아온 이유를 밝혔다.이날 윤지오의 이야기 핵심은 장자연 사망 당시, 경찰 조사의 미흡함이었다. 최면 조사 등 다양한 13회에 걸쳐 조사에 성실하게 임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주장이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부분에 강한 의구심을 품고 있었다.윤지오는 장자연이 사망한 뒤 수없이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취재진에게도 집요한 취재요청을 받았다고 말했다. 신변의 위협을 느낄 만한 일들도 비일비재했다. 증언을 했다는 이유로 캐스팅 또한 불이익을 받았고 결국 배우의 꿈을 접어야만 했다. 장자연을 위해 증언했지만, 경찰 조사 과정에서 조사관에게 무시당하거나 비웃음을 사는 일이 비일비재했다.살아생전 장자연이 성추행당한 장면도 직접 목격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윤지오는 조사 당시 “한 언론사에 근무했던 전직 기자 조모 씨가 술자리에서 장자연을 성추행한 걸 직접 봤다고 일관되게 진술했다”며 “내 기억 속 인물은 한 번도 번복된 적이 없다. 하지만 그 당시 21살인 내가 느끼기에도 수사가 굉장히 부실하게 이뤄졌고 당시 사진 속 인물에는 조(모 언론사 전직 기자) 씨가 없어 지목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 한 번 지목이 잘못된 적이 있지만, 다시 정정했다. 그 이후로 일관되게 그분을 지목했다”며 “명함 때문에 오류가 있었지만, 내 머릿속 인물은 항상 동일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내 자신이 지목한 인물이 처벌받지 않은 것을 억울해하는 모습이었다.현재 윤지오가 지목한 인물은 재판을 받고 있지만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윤지오는 이와 관련해 “(조 씨는)날 아예 본 적이 없다고 주장한다. 난 법정에서도 내가 목격한 그대로 증언했고 당시에도 13번이나 반복해서 말했던 부분이지만, 조 씨가 장자연을 성추행하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덧붙였다.이날 윤지오의 방송이 나간 뒤, 그의 용기 있는 행동은 수많은 응원의 댓글로 이어졌다. 반면 몇몇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방송에 출연한 윤지오의 ‘목적성’에 의구심을 가지고 비난하거나 악플로 이어지는 경우 또한 쉽게 목격할 수 있었다.배우였던 윤지오의 과거가 가장 큰 비난의 이유였다. 방송을 계기로 다시 한번 배우로 재기할 발판을 만드는 것 아니냐는 거다. 두 번째 이유는 최근 장자연 사건을 소재로 책을 내며 작가로 등단한 그가 책을 팔고자 방송에 출연해 ‘뒤늦은 고백’을 했다는 것.10년 전, 윤지오에게 장자연은 배우라는 꿈을 함께 꾸며 친자매처럼 지냈던 언니였다. 그런 언니의 고통을 옆에서 지켜만 봐야했던 21살 사회 초년생. 언니의 억울한 죽음 뒤, 진실을 밝히기위해 열심히 노력했지만, 돌아오는 건 비웃음과 캐스팅 불이익 뿐이었다. 결국 그가 손에 쥔 거라곤 친한 동료와의 이별과 무너진 꿈 뿐이었다. 그 당시 윤지오가 느꼈을 절망감은 그를 한국이 아닌 타국으로 내모는 결정적인 이유가 됐다.하지만 10년이 지난 지금, 윤지오는 한국으로 다시 돌아와 다시 한번 용기를 내 장자연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그를 기억하고 응원하는 이들을 보며 조심스럽게 품은 희망 때문일거다.”피해자가 숨죽이고 가해자가 떳떳한 것이 억울하다”는 윤지오.그를 향해 ‘목적성’을 이야기하는 것이 과연 장자연 사건의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지금, ‘목적성’에 걸맞은 일인지 생각해 봐야하지 않을까.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7226.htm, 2019/03/06 00: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