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X배종옥X허준호 ‘결백’, 크랭크업 “보석 같은 작품”

w7njeuB_o

배우 신혜선, 배종옥 허준호 등이 출연하는 영화 ‘결백’이 3개월간의 촬영을 마쳤다.배급사 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는 7일 “‘결백’이 지난달 28일 3개월간의 촬영을 마치고 크랭크업 했다”고 밝혔다. ‘결백’은 치매에 걸려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는 엄마(배종옥 분)가 독극물 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되자, 엄마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직접 변호를 나선 딸 정인(신혜선 분)이 사건의 감춰진 음모와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렸다.신혜선은 이번 영화에서 서울지법 판사 출신의 로펌 에이스 변호사 정인 역을 맡았다. 그는 살인사건 용의자가 된 엄마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직접 변호를 나서는 딸을 연기하며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촬영을 마친 신혜선은 “3개월 동안 거의 매일 촬영했는데 시간이 정말 빨리 흘러간 것 같다. 정말 열심히 촬영에 임했고 관객에게 많은 울림을 전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배종옥은 정인의 엄마이자 치매를 앓고 있는 살인사건의 용의자 화자 역을 맡았다. 허준호는 살인사건의 피해자이자 마을을 둘러싼 거대 권력의 중심에 서 있는 추시장 역을 맡아 사건의 키를 쥔 인물로 등장한다. 여기에 고창성, 박철민, 태항호, 홍경 등 배우들이 함께해 작품을 더 풍성하게 만든다.배종옥은 “모든 배우와 스태프가 합심해 열정적으로 촬영을 했던 만큼 떠나보내면서 아쉬운 마음이 많이 든다. 어떻게 찍혔을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좋은 작품이 탄생할 것 같다”고 했다. 또 허준호는 “무수한 작품 중에서도 보석 같은 작품을 만난 것 같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결백’을 연출한 박상현 감독은 “모두가 의기투합한 만큼 더없이 좋은 작품으로 완성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결백’은 후반 작업을 거쳐 관객을 찾아갈 예정이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7362.htm, 2019/03/07 09:0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