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재미’ 다 잡은 ‘커피 프렌즈’, 오늘(8일) 영업 종료

kaAgkuB_o

tvN 예능프로그램 ‘커피 프렌즈’가 오늘(8일) 마지막 영업을 한다.’커피 프렌즈’는 유연석과 손호준이 작년 한 해 동안 진행한 기부 프로젝트에서 시작됐다. 재미(Fun)와 기부(Donation)가 결합한 퍼네이션(Funation)의 취지를 자연스럽게 녹여내며 기부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에게 좋은 영향을 주는 계기가 됐다.동시에 예능으로서 재미도 놓치지 않았다. TV 너머로 느껴질 만큼 최선을 다하는 멤버들의 진정성이 돋보이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또한 백종원, 조재윤, 유노윤호, 남주혁, 세훈 등 아르바이트생들의 활약이 매회 흥미진진함을 선사했다.뿐만 아니라 ‘스프티르 푸드 파이터’ 등 음식 예능프로그램에 최적화된 박희연 PD가 또 한 번 감각적인 음식 연출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이목을 제대로 사로잡았다.이 가운데 ‘커피 프렌즈’ 출연진이 제작진에게 종영 소감을 밝혔다. 유연석은 “나에게 ‘커피 프렌즈’는 즐거움이었다. 즐거운 기부를 위해 시작한 일이었던 만큼 서툴기도 했지만 즐거웠다”고 말했다.손호준은 “시원섭섭하다는 표현이 딱 맞는 것 같다. 힘들다가도 손님들을 맞이할 때면 정말 행복했다”며 “기부가 꼭 거창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배울 수 있어 좋았다”며 소감을 밝혔다.매니저를 담당한 최지우는 “멤버들 간 합이 잘 맞았던 것 같다. 무엇보다 유연석, 손호준 두 분이 있었기 때문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두 사람의 부탁을 듣고 친구분들이 흔쾌히 제주도까지 달려온 것을 보면서 두 사람이 진심으로 부러웠다”고 했다.만능 보조 양세종은 “출연한 모든 분이 정말 다 착한 분들이었다. 그래서 진짜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좋은 기억을 만들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커피 프렌즈’의 처음과 끝을 함께한 조재윤은 “아쉬움보다는 행복한 마음이 크다. 앞으로도 함께 무언가를 할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고 전했다.오늘(8일) ‘커피 프렌즈’ 최종회에서는 멤버들의 마지막 영업과 그동안의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이 밖에도 손님들로부터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던 인기메뉴 베스트 3, 백종원표 감바스 레시피 등이 공개될 예정이다.’커피 프렌즈’의 수익금 전액은 장애 어린이를 위한 후원금으로 기부된다. 후속으로 ‘스페인 하숙’이 오는 15일 오후 9시 10분에 처음 방송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7462.htm, 2019/03/08 09:3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