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하면 척’…우석X관린, 우린 좀 “‘별짓’을 다 해”(영상)

SKQXDuB_o

닮은 듯 다른, 다른 듯 닮은 두 남자 우석과 라이관린이 최고의 궁합을 뽐내며 뭉쳤다.11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 우석X관린의 첫 번째 미니앨범 ‘9801’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9801’은 우석X관린 멤버 우석과 라이관린이 태어난 연도인 ‘1998’과 ‘2001’을 합쳐 만든 앨범 명이다.이날 쇼케이스는 정순주 아나운서의 사회로 오프닝 VCR, 포토타임, 타이틀곡 ‘별짓’ 무대 최초 공개, 토크타임, 질의응답, 타이틀 곡 ‘별짓’ 뮤직비디오 상영 순으로 진행됐다.우석과 관린은 우석X관린 프로젝트가 진행되기 전부터 쌓아왔던 친분을 자랑하며 눈만 봐도 통하는 서로의 ‘케미’를 자랑했다. 우선 이들은 우석X관린 프로젝트의 기획 계기를 설명했다. 우석은 “전부터 주변에서 저와 라이관린이 닮았다고 많이 얘기해줬다”며 “그럼 우리 둘이 같이 유닛을 내면 재밌겠다고 생각했고, 이 이야기를 회사에 말씀드렸는데 감사하게도 팀 결성이 성사됐다”고 밝혔다.라이관린은 데뷔 전부터 소문난 ‘우석 바라기’라고. 평소에도 “우석을 닮고 싶다” “우석을 본받고 싶다” “우석을 존경한다” 등의 말을 하며 그를 따랐다고 한다. 이날 라이관린은 이렇게 우석을 잘 따르는 이유로 “우석이 형은 친한 동생이 저 말고는 많이 없는걸로 아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일 저에게 연락해서 ‘밥 먹었냐’ ‘뭐 하고 지내냐’고 묻는 등 잘 챙겨준다”며 “그런 점에서 우석 형이 의리 있다고 생각해서 감동했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우석 또한 “라이관린은 항상 밝고 한결같은 모습을 갖고 있다”며 “제가 채우지 못한 부분들을 라이관린이 갖고 있기 때문에, 이번 앨범 작업으로 라이관린에게서 배운 점도 많다”고 그를 칭찬했다.우석은 우석X관린의 만남이 “신의 계시같았다”고 표현했다. 먼저, 라이관린은 “얼마 전 앨범 작업을 하기 위해 회사에 방문한 적 있다”며 “그때 우리 둘이 서로 아무 연락도 안 했는데, 그날 입고 온 옷이 같았다”고 회상했다. 이에 우석 또한 “정말 신기했다. 그날 입고 온 셔츠, 운동화의 브랜드마저 같았다”며 “그때 ‘아, 이게 저희 둘이 하고 싶은 거 다 하라는 신의 계시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이날 우석X관린의 신곡 ‘별짓’ 무대도 처음으로 공개됐다. 타이틀곡 ‘별짓’은 ‘스타’라는 뜻과 ‘태어나서 별짓을 다 해본다’는 두 가지의 뜻을 담고 있는 힙합 R&B트랙이다. 이른 나이에 많은 사람들이 쉽게 경험해보지 못할 일들을 겪으며 힘에 부칠 때도 있지만 결국 별처럼 빛나게 될 나 자신이 자랑스럽다는 두 사람의 자전적 이야기를 유쾌하게 담아냈다. 특히 ‘별’이라는 단어를 ‘별짓을 다 해’ ‘별 꼴이야’ ‘별미야’와 같이 재치있게 활용해 두 사람의 매력이 한층 더 빛을 발한다.’별짓’을 설명하면서도 둘의 팀워크는 빛났다. 라이관린이 “‘별짓’ 중 ‘우린 우린 우리야’라는 부분이 가장 좋다”고 설명하자, 우석 또한 기다렸다는 듯 “저도 방금 그 말을 하려 했는데!”라며 혀를 내둘렀다. 우석은 ‘우린 우린 우리야’를 감상 포인트로 꼽은 이유로 “‘우린’이라는 부분은 제 이름 우석의 ‘우’와 라이관린 이름의 ‘린’을 합쳐 만든 단어 ‘우린’을 뜻하기도 한다”며 “원래 팀명을 우석X관린이 아니라 ‘우린’으로 하려고 했을 정도로 저희 둘이 좋아한 부분이다”고 설명했다.우석X관린이 “저희 둘만 표현할 수 있는 음악적 색깔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바람으로 작업한 ‘별짓’을 포함한 ‘9801’은 11일 오후 6시 국내 각종 음원사이트에 공개됐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7717.htm, 2019/03/11 18:2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