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정준영, 스타의 몰락 그 씁쓸함

rCuWHuB_o

생각보다 일은 컸다. ‘승츠비’로 불리던 빅뱅 승리는 연예계를 은퇴했고 가수 정준영은 해외 일정 중 스케줄을 급히 중단한 뒤 즉시 귀국하기로 했다. 승리, 정준영과 친한 동료 연예인은 사건에 연루될까 봐 적극적인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승리(29·본명 이승현)는 지난 11일, 돌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선언했다. 최근 자신이 운영하던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 및 성폭행 논란이 불거지며 경찰 조사를 받고 있던 그였지만, 며칠 전만 해도 그의 태도는 당당했기에 갑작스러운 ‘연예계 은퇴 선언’은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같은날 가수 정준영(31)도 논란의 중심에 섰다. 승리가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선언한 11일, SBS ‘8 뉴스’는 빅뱅의 승리가 포함된 카카오톡 채팅방에 속해 있는 연예인 중 한 명인 정준영이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했다고 보도했기 때문이다.보도에 따르면 SBS가 대화 내용을 복원한 파일에는 정준영이 지난 2015년 친구 김 모 씨에게 여성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자 김 모 씨는 “영상 없느냐”고 물었고 정준영은 여성과 성관계하는 장면을 몰래 촬영한 3초짜리 영상을 올렸다. 또 다른 대화 상대에게도 성관계를 불법 촬영했다고 이야기하며 즐거워했다.SBS는 “비슷한 시기 정준영은 룸살롱에서 여성 종업원의 신체 부위를 사진과 동영상으로 찍어 동료 연예인과 공유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준영이 잠이 든 여성의 사진 등을 유명 가수가 포함된 단체 대화방에 수시로 올리고 자랑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SBS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말부터 약 10개월 분량으로 불법 촬영 피해자는 확인된 것만 10명 정도다. 특히 이 단체 대화방에는 다른 연예인이나 연예인이 아닌 일반 지인이 촬영한 불법 영상도 올라왔다고 알려졌다.이와 관련해 정준영의 소속사 레이블 엠은 다음날 공식 입장을 내고 “이번 사안에 대해 그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지금도 해외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정준영과 연락을 취하고 있습니다만, 당사도 명확한 사실관계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정준영은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즉시 귀국하기로 하였으며 귀국하는대로 경찰 수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전했다.상황이 이렇게 되자 평소 정준영과 친분을 유지하던 용준형, 이홍기 등도 ‘승리 카톡방’의 멤버로 거론되기 시작했고 두 사람은 공식입장, SNS에 해명글을 남기며 선을 긋기도 했다. 아직 경찰 조사 중인 승리와 경찰 조사를 앞둔 정준영이기 때문에 그 어떤 것도 속단할 수 없다. 하지만 글로벌 스타로 이름을 알린 빅뱅의 멤버와 ‘1박 2일’ ‘짠내 투어’ 등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대중적으로 친숙한 정준영이 ‘성매매 알선’과 ‘불법 성관계 동영상 촬영 및 유포’라는 타이틀로 수사를 받는다는 사실 또한 부인할 수 없는 부분이다.승리는 이번 일로 결국 자신이 가장 좋아하고 즐기던 ‘스타’라는 자리를 내놔야 했다. 아직 수사는 진행 중인 단계지만, 문제가 된 클럽의 사내이사를 맡고 있던 그의 입장에선 경영진의 책임 또한 뒤따르기 때문이다.대중의 사랑을 받는다는 것, 스타로 산다는 것 또한 그만큼 자신의 이름에 책임을 져야한다는 의미다. 스타라고해서, 돈이 많다고 해서 다 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7747.htm, 2019/03/12 10:4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