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에서 차태현, 김준호까지… 1박2일 폐지 논란

evyCdvB_o

연예인 차태현과 김준호가 2016년에 수 백만원 대 골프 내기를 한 정황이 담긴 대화내용이 발견돼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이 때문에 방송 12년 만에 사실상 폐지 수순으로 갈 거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앞서, 1박 2일 측은 가수 정준영은 성관계 영상 불법 유포 의혹과 관련해 3년 전 비슷한 일이 발생했을 때에도 충분한 검증 없이 복귀시켰다는 비판을 받고 무기한 제작 중단에 들어간 바 있다.이어, 차태현과 김준호가 단체 대화방에서 5만원권 수십장 사진을 올리고 내기를 했다는 사진이 올라왔다. 이에 대해 두 사람의 소속사는 보도자료를 내고 “돈은 다시 돌려줬다”며 사과한 후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논란이 커지자 경찰은 ‘1박2일’ 출연자 단체방 대화 내용을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이에 대해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1박2일 폐지’는 물론 담당 PD를 엄벌해달라는 내용이 올라온 가운데, 폐지만은 반대하는 네티즌들의 목소리도 있는 상황이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8248.htm, 2019/03/17 20:4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