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입대 vs 연기…갑론을박

dw6fkvB_o

빅뱅의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자신이 운영하던 클럽 버닝썬과 관련해 각종 범죄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승리의 입대와 관련한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눈길을 끌고 있다.경찰이 다양한 진술 및 정황 등을 확보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입대를 연기하고서라도 제대로 된 수사를 마쳐야 한다는 입장과 수사와 별개로 국방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나뉘어 설전을 벌이고 있는 양상이다.이 가운데 병무청 측이 승리의 군대 입영 연기 서류를 받은 적이 없다고 전해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이와 관련해 누리꾼들은 “처벌을 제대로 받아야지. 무슨 군대같은 소리하고 있네”(pyr2***), “군대가 급하냐. 지금 여기 연루된 인물이랑 범죄 사건이 몇갠데. 군대로 도망가면 지금 수사도 꽝이다”(alsn***), “군대는 아무나 가냐? 범죄자도 받아주나요?”(cheo***) 등의 댓글을 남기며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한 수사에 집중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이와 다른 의견을 보이는 누리꾼들의 의견도 상당하다.”국민의 의무는 다해야지. 이러다가 군대 안가는거 아냐?”(chow****), “어짜피 집행유예 나올거 같던데. 그냥 군대나 가라”(dkdn****), “내가 승리라면 군대가려고 안간힘을 쓰겠다”(skdn****) 등의 댓글로 군입대를 우선시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앞서 승리는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진행된 해외 성접대 알선 혐의 관련 조사를 마친 후 직접 군 입대를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병무청에 정식으로 입영연기 신청을 할 예정이다. 허락해주신다면 입영을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도록 하겠다”고 말하며 입영연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하지만 18일 병무청 대변인실은 “아직 승리의 입영연기에 관련한 서류를 받은 적 없다”고 말해 입대 연기 여부와 관련, 또 한번 큰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8351.htm, 2019/03/19 00: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