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송대관X장범준 등이 보여준 ‘딸 사랑♥’

si6myvB_o

2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가 ‘오 마이 딸링’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설운도, 장범준, 심지호, 고영배가 출연해 자식들을 향한 아빠의 마음을 고스란히 전하며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웃음을 안겼다.’딸바보’ 설운도는 “딸을 키우면서 느낀 게 집에 사람이 없는 줄 알 정도로 조용하게 혼자서 잘 논다. 아들들은 집안이 난장판으로 만들며 논다. 딸 크는 것과 아들이 크는 것은 다르다”며 애정을 드러냈다.장범준은 “평소 앨범 작업을 한다는 이유로 육아를 많이 못 도와줬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을 하면서 육아도 하고 앨범 홍보도 할 겸 일석이조의 의미에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고백했다.”육아는 저의 삶이다. 당연히 해야 하는 것”이라고 밝힌 심지호는 “첫째 아들이 태어나고 나서 2년 동안 본의 아니게 힘든 시간을 보냈는데 그때가 또 가장 빛나는 시기였다. 첫째 덕분에”라며 “해보고 나니 육아가 너무 쉽지 않더라. 육아는 가사가 동반된다. 가사만 해도 너무 힘든데 육아를 같이하다 보면 혼자 절대 못 한다”고 말했다.’호구 육아’ 중이라고 고백한 고영배는 “아이들에게 화를 내본 적이 없다. 정색도 안 해봤다. 실제로 화가 안 나서 이기는 한데 그래도 혼낼 일이 생기지 않느냐. 아내와 누가 주 양육자인가 역할을 정했다”며 “아내가 주도적으로 훈육을 하기에 저는 사랑만 쏟아냈다”고 설명했다.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8599.htm, 2019/03/21 09:5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