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즈는 괜찮아요, 걱정 마세요 (영상)

OeQaxvB_o

‘그러기엔 난 좀 기분이 좋아요'(헤이즈, ‘SHE’S FINE 中)Hater의 비난에도, 음악성에 우려 어린 시선을 보내는 평론가들에게도 그리고 전 남자친구에게도 헤이즈는 정중히 말한다. ‘전 괜찮으니 신경 쓰지 않아 줬으면 진심으로 감사하겠다’고 말이다. 공개만 하면 실시간 차트 상위권은 떼놓은 당상, 결과로 증명하는 ‘음원 퀸’ 헤이즈가 정규 앨범 1집으로 돌아왔다. 헤이즈의 솔직함이 담긴 가사와 재치있는 멜로디, 트랜디한 매력을 꾹꾹 담아냈다.헤이즈의 데뷔 첫 정규앨범 ‘쉬즈 파인'(She’s Fine)이 19일 오후 6시 공개됐다. 공개 직후, 이번 앨범의 더블 타이틀곡 ‘쉬즈파인’과 ‘그러니까'(Feat. Colde)는 벅스뮤직, 올레, 지니, 네이버뮤직, 소리바다 등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순항 중이다.쉬즈 파인(She’s Fine)은 지난 2014년 첫 번째 싱글 ‘조금만 더 방황하고’로 가요계 첫발을 내디딘 헤이즈가 데뷔 5년 만에 처음으로 발표하는 정규앨범이다. 헤이즈는 가상의 여자 배우를 이번 앨범의 화자로 설정해 그녀의 사랑, 이별, 삶, 생각 등 다양한 이야기에 헤이즈의 실제 이야기를 더해 총 11개 트랙을 완성했다. 앨범과 동명의 첫 번째 타이틀곡 ‘쉬즈 파인'(SHE’S FINE)은 괜찮지 않길 바라며 괜찮냐고 묻는 사람들에게 “정말 괜찮다”고 대답하는 가삿말이 인상적이다.특히 헤이즈 특유의 리드미컬한 보컬 및 곡 분위기가 돋보인다. ‘쉬즈 파인'(SHE’S FINE)과 함께 이번 앨범의 투톱을 이루고 있는 두 번째 타이틀곡 ‘그러니까’ (feat. Colde)는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진 다음 날 아침의 이야기를 다룬 노래로, ‘쉬즈 파인’과는 정반대인 분위기를 풍긴다. 차분하고 서정적인 멜로디가 특징이다. 수록곡은 화려한 피처링이 눈길을 끈다. 사이먼 도미닉을 시작으로 선우정아, 나플라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이 헤이즈의 첫 정규앨범에 힘을 실어줬다.이 밖에도 별다른 이유와 조건 없이 사랑하는 마음을 담은 곡 ‘이유’, 비공개 연애와 이별을 겪는 이들의 현실을 말한 노래 ‘Dispatch’ (feat. Simon Dominic), 사람들의 눈과 목소리를 피해 숨고 싶은 감정을 노래한 ‘숨고 싶어요’ (with. 선우정아), 연인과 이별 후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그린 ‘Buddy’ (feat. DAVII)가 앨범 전반부를 구성했다.헤이즈의 세계관이 담긴 트랙은 후반부에서 들을 수 있다.자신에 대한 억지스러운 위로를 담은 ‘문득 그런 생각이 들어'(feat. nafla)와 다음 생엔 나무로 태어나 일생 같은 자리에서 너만을 기다리고 싶다는 마음을 노래한 ‘너의 나무'(feat. 주영), 실제 헤이즈가 낙서한 종이를 보며 그 한 장에 담겨 있는 장면을 그대로 묘사한 ‘knock sir’, 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담아 언젠가의 작별인사를 노래한 ‘E.T’, 지금은 비어 있지만 언젠가 헤이즈의 목소리로 채우게 될 멜로디 ‘숨겨둔 편지’ (empty ver.)가 그렇다.’언프리티 랩스타’에 출연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뒤 다양한 음악적 시도를 통해 자신의 커리어를 쌓았던 헤이즈다. 하지만 그간의 결과물이 평가절하되는 일은 많았다.그런데도 불구하고 꾸준히 앨범을 내고, 부지런히 무대에 섰던 헤이즈다. 이제는 정규 앨범 1집으로 당당하게 대중 앞에 섰다. 누가 뭐라 하든 자신의 길을 갈 거라고 똑똑하게 말하는 그의 2집, 3집, 앞으로의 음악이 기대되는 이유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8504.htm, 2019/03/21 05: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