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최종훈과 계약 해지 “거듭된 입장 번복으로 신뢰 잃어”

nA7DAvB_o

FNC 엔터테인먼트가 FT 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과 계약을 해지했다.최종훈 전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21일 에 이같이 밝히며 “이번 사건과 관련된 전반적인 내용은 본인이 직접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고 있다. 회사에서는 이와 관련된 상세한 부분을 파악하기 어렵다”고 밝혔다.이어 계약 해지 이유에 관해 “소속사에서도 지금까지 당사자의 주장에 의거해 진행 상황을 전달해 왔으나, 거듭된 입장 번복으로 더 이상 신뢰 관계를 이어갈 수 없다고 판단했다. 전속계약은 이미 해지됐다”고 설명했다.최종훈은 성관계 불법 촬영, 유포 혐의를 받고 있다. 오늘(21일)에는 경찰관에게 뇌물 공여를 한 혐의도 추가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최종훈을 형법상 뇌물공여 의사표시 혐의 등으로 입건하며 “최종훈이 지난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동 일대에서 경찰의 음주단속에 적발됐을 때 현장에 있던 경찰관에게 200만원의 금품을 주려 했지만, 경찰관이 이를 거절했다”고 밝혔다.한편 최종훈은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에 “제가 그동안 얼마나 잘못된 윤리 의식을 가지고 살고 있었는지 반성이 되었다”며 “오늘부로 팀을 떠나고 연예계 생활을 종료하겠다”고 선언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8688.htm, 2019/03/21 19:1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