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가 밝힌 #버닝썬 #린사모 #삼합회

STo7PvB_o

논란의 중심. 버닝썬 게이트의 실체가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23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버닝썬 게이트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버닝썬이 정치 분야와 관계가 없음에도 ‘게이트’로 불리는 이유에 대해 공권력과 연관됐기 때문이라고 했다.제작진은 이날 버닝썬 클럽 내부에서 벌어진 일, 경찰과 유착관계, 승리 초호화 생일파티, 린사모 실체 등을 집중적으로 파헤쳤다.한 제보자는 자신이 버닝썬 손님이라고 밝히면서 “어떤 젊은 남자가 1층에서 자기네 룸에서 술을 마시자고 해서 따라갔다. 들어가자마자 소파에 여자가 누워있고, 그 위에 남자가 올라타 가슴에 얼굴을 묻고 있다 나를 보자마자 떨어졌다”고 폭로했다.이어 “바로 112에 전화했다. 2시간 뒤 어떤 번호로 전화가 와 ‘아 뭐 신고하셨죠?’ 이러더라. 나는 이미 집이었다. (여자가) 아예 의식이 없었다. 그래서 신고한 거다. 진짜 시체였다”고 폭로했다.버닝썬과 유착 관계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씨는 구속 전 ‘그것이 알고싶다’와 인터뷰에서 “고향 친구 최씨와 말 그대로 알아만 봤다”면서 “나도 한참 후에 알았다. 엄청난, 위에서 체계적으로 플랜이 다 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또 승리는 2017년 필리핀에서 2박 3일간 생일파티를 열었다. 방송에 따르면 해당 파티에는 수억 원이 투입됐는데, 유흥업소 종사자들도 그곳에 있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승리가 생일파티에 큰 공을 들인 속내는 따로 있었다”며 “그의 생일파티는 사업설명회를 겸한 자리였다”고 했다.이 자리에는 버닝썬 대주주로 알려진 린사모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린사모는 버닝썬의 지분은 20%를 가지고 있다. 제보자들은 그에 대해 “대만에서는 이름조차 못 꺼낸다”며 “남편이 대만에서 거의 총리급”이라고 설명했다.’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린 사모가 승리에 투자한 돈의 출처가 삼합회라고 전했다. 또 승리의 버닝썬을 삼합회의 검은돈을 세탁하는 장소로 택했다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이 가운데 지창욱이 클럽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린사모와 찍은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지창욱의 소속사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이어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며 “위 내용과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8825.htm, 2019/03/24 10:4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