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연, 반려견 목줄 논란…누리꾼 폭로 “무례한 발언해”

LIzY2vB_o

지난해 욱일기 논란에 휩싸인 배우 스티븐 연이 이번엔 개 목줄로 대중의 뭇매를 맞고 있다.한 누리꾼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한국 분들이 알고 계시는 재미교포 연기자분과 정말 불쾌한 일이 있었다”는 폭로 글을 게재했다.피해를 봤다고 주장한 이 누리꾼은 자신의 반려견과 함께 그리피스 공원을 찾았다고 밝히며 “도착한 지 1분도 안 돼서 갑자기 오프리쉬(줄을 매지 않은) 아이가 반려견을 향해 전속력으로 달려왔다. 너무 당황해서 주인을 찾으며 ‘강아지 좀 잡으세요!!’ 계속 소리 질렀는데 저 멀리서 견주로 추정되는 분이 조깅 스피드로 다가와 아이를 잡고 기분 나쁘다는 억양으로 대충 쏘리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이어 “저희 부부는 ‘이 공원은 오프리쉬 공원이 아니다, 리드 줄은 필수다’ 했더니 그 분 와이프가 ‘나 이 공원 많이 놀러온다 그러니 내 개 키우는 방법에 왈가불가하지 말라 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했다.누리꾼은 “무례한 발언에 어이가 없어서 전 ‘달려오는 오프리쉬들을 모든 개와 사람들이 반가워 할 거라 생각하지 말아라. 특히 공격당한 경험이 있는 아이들이나, 유기견들은 두려움이 많아 더 무서워하니 조심 좀 해달라’ 했더니, ‘아이 돈 케어. 내가 알 바 아니다’ 라고 하더라”고 전했다.그러면서 “남편이 갑자기 ‘우리 와이프가 임신 중이니 그냥 갈 길 가세요’ 이러더라. 감정이 격해지는 거 같아 저희는 바로 공원 관리인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그 부부는 저희 남편이 전화 거는 걸 보고 그제야 아이들에게 리드 줄을 채웠다”고 했다.이 누리꾼이 첨부한 동영상에는 스티븐 연과 그의 아내로 추정되는 이들이 반려견 두 마리를 데리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누리꾼은 “진짜 점점 실망뿐이네”(m_sa****) “그냥 댕댕이 목줄 안 채운 건 무조건 잘못이라 실드 불가능하다(obli****) “영어 사과문이랑 한국말 사과문 읽고 어이가 없었음. 한국 사람들 완전 무시.”(salm****) “좀비로 뜨더니 인성도 좀비네”(ccw0****) 등의 반응을 보였다.한편 스티븐 연은 지난해 영화 ‘버닝’ 개봉을 앞두고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욱일기 사진에 ‘좋아요’를 눌러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후 그는 한국어와 영어로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영어 사과문에서 “이번 일은 문화의 단면을 보여준다. (스마트폰에서) 넘기기 한 번, 실수로 ‘좋아요’를 누른 것, 생각 없이 스크롤을 움직인 것으로 사람을 판단한다. 인터넷 세상은 굉장히 취약하다. 우리를 표출하는데 이런 플랫폼을 쓰고 있다는 것이 슬프다”는 글을 덧붙여 논란을 키웠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9002.htm, 2019/03/26 15:33:47]